‘도청 스캔들’ 머독은 최악 굴욕… 뻔뻔한 KBS

세계적으로 5만3000명의 저널리스트와 임직원을 휘하에 거느리는 대표적 언론 재벌인 루퍼트 머독이 19일(현지 시각) 오후 2시부터 약 3시간 동안, 자신이 소유한 타블로이드 주간 신문 <뉴스 오브 더 월드>가 연루된 도청 사건과 관련해 영국 의회 청문회에 출석하여 강도 높은 추궁을 당했다. 전 세계 주요 뉴스에 …

기사 더보기